Italian Greyhound

Posted
Filed under Life/Freetal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림픽에서 꼭 금메달 따는 모습 보여드릴게요" 다짐
10년 후원자 이성민씨 "백배 더 큰 기쁨으로 돌려받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으로 운동 열심히 해서 올림픽에서 꼭 금메달 따는 모습 보여드릴게요."

'국민효자'로 떠오른 양학선(20ㆍ한체대)이 후원자에게 다짐한 말이다.
양학선은 2012 런던올림픽 남자 체조 도마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내 보란 듯이 약속을 지켰다.

양학선은 2001년부터 2011년까지 월드비전의 ‘꿈꾸는 아이들’ 지원 사업을 통해 장학금을 후원받았다.
체조에 남다른 재능을 보여 온 그를 알아본 후원자들은 양학선이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그의 꿈을 응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학선은 어린 시절부터 가난에 시달렸다.
공사장에서 미장일을 하던 아버지 양관건(53)씨가 어깨를 다쳐 일을 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너무 가난해서 다른 건 취미로 둘 수도 없었고 두 살 터울의 형과 함께 하루 종일
철봉에 매달려 노는 것이 가장 좋아하는 놀이였다.

양학선은 광주 광천초등학교 2학년 때 형과 함께 체조를 시작했다.
5학년 때 전국소년체전 평행봉에서 동메달을 따며 재능을 보이기 시작했다.
6학년 때 전국체전 링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유망주로 기대를 모았지만 광주체중 3학년 때 슬럼프에 시달려
가출을 하는 등 한때 방황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올림픽 금메달의 꿈을 포기하지 않고 마음을 다잡았다.

양학선이 고비 때마다 운동을 계속할 수 있었던 건 꾸준히 사랑을 쏟았던 후원자들의 힘이 컸다.
당시 그는 "후원 덕분에 세계대회에 잘 다녀올 수 있었다. 응원이 없었더라면 힘내지 못했을 것 같다.
앞으로도 운동 열심히 해서 올림픽무대에서 꼭 금메달 다는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라고 편지도 보냈다.
편지 마지막엔 익살스러운 글씨로 자신의 사인도 적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학선을 10년간 후원한 이성민(43)씨는 "자녀들과 함께 TV중계를 보다 학선이가 금메달을 따는 순간 눈물이 났다"고 했다.
그는 "사실 처음 후원을 할 때 체조를 한다고 하기에 결과가 좋지 않으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이렇게 좋은 결실을 맺게 되어 기쁘다"고 했다.

이씨는 지난 10년간 기부한 금액보다 100배 이상의 큰 선물을 받았다면서 감동했다.
매달 작은 후원금을 보냈을 뿐인데 큰 꿈을 이뤄낸 양학선이 자랑스럽다고 했다.
그는 "이번 일을 통해 자녀들도 나눔에 동참하게 됐고 또 포기하지 않으면 꿈이 이뤄진다는 것을
자녀들에게 보여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양학선은 8일 런던 현지에서 '꿈꾸는 아이들' 지원 사업을 통해 후원을 받는 장학생들을 만났다.
양학선은 "놀 때 놀고, 쉴 때 쉬고, 운동할 땐 운동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오늘 흘린 땀이
내일의 영광이다'라는 말을 가슴에 새기고 운동했는데 이 말을 기억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08 10, 2012 20:02 08 10, 2012 20:02